건너뛰기 메뉴



육경

시경(詩經)

<모시강의> 12권외에 <시경강의보(詩經講義補)> 3권이 있다. 시는 간림(諫林)이라 하여 권선징악의 윤리적 기능을 중요시 한다. 악사들로 하여금 조석으로 연주하게 하여 왕자가 그 선함을 듣고 감동하며, 그 악함을 듣고 깨우치게 하니 그 엄함이 춘추보다도 더하다고 하였다.

*시경강의(1809/12권) : 1791년 정조가 40일 기한으로 냈던 시경조문 800여조에 대한 대답형식으로 저술된 강의물로 1809년 재정리하였고 자찬묘지명에는 모시강으로 되어있다.

*시경강의보(1810/3권) : 시경강의를 보완한 뜻에서 저작하였으며 풍증으로 고생하던 때라 제자 이청이 받아 썼음.

서경(書經)

<매씨상서평(梅氏尙書平)> 9권, <상서고훈(尙書古訓)> 6권, <상서지원록(尙書知遠 錄)> 7권이 있다. <매씨상서>는 위서(僞書)로서 <사기>양한서(兩漢書) 등의 기록에 뚜렷이 나타나 있다. <선기옥형(璿璣玉衡)>은 상천(上天)의 의기(儀器)가 아니요, <홍범구주(洪範九疇)>도 정전형(井田形)을 본뜬 정치이념일 따름이라고 하였다.

* 매씨서평(1810/9권) : 일명 <매씨상서평> 매색의 고문 25편이 위서임을 밝힌 책.
상서고훈(1810/6권) : 정약용이 엮은 <서경> 해설서로 매씨서평 중에서 밝힌 고문 25편의 미서를 제외한 금문 28편의 고훈을 정리한 책(6권 2책 필사본으로 원본인지 여부는 미상)
상서지원록(1811/7권) : 정약용이 <서경>의 난해구를 체계적으로 고증하고 그 의미를 변증한 해설서로 경문의 대의를 파악한 책(7권 3책 필사본으로 원본 여부는 미상)

주역(周易)

<주역사전(周易四箋)> 24권, <역학서언(易學緖言)> 12권이 있다. 역에는 4법이 있는데 추이(推移)·물상(物象)·효변(爻變)·호체(互體)로써 십이벽괘는 4시를 상징 하고 중부(中孚)·소과(小過) 두괘는 오세재윤(五歲再閏)을 상징한다. 역에는 역수만 있고 순수는 없으므로 선천괘위(先天卦位)의 설은 합당하지 않다고 하였다.

* 주역사전(1804~1808/24권) : 주희의 <주역본의(周易本義)>에 근거하여 주역사법(周易四法)을 추이(推移)·물상(物象)·효변(爻變)·호체(互體)로 나누어 풀이하고 괘사(卦辭)와 효사(爻辭)에 주석을 붙인 책(24권12책 필사본 1808년 (순조8)에 간행되었다.)

1804년부터 시작하여 4번의 추정을 거쳐 1808년 무진본이 완성되었다. 정약용의 사상체계가 수기지학(修己之學)과 치인지학(治人之學)으로 표현되는 점을 고려할 때 역학적 접근방법으로 격물치지(格物致知) 내지는 수기를 달성하려 하였던 성향을 엿볼 수 있는 자료가 된다.

역학서언(1808~1821/12권) : 강진 유배시절에 저술한 역학평론집.(12권 4책 필사본 1937년에 간행된 <여유당전서>에는 45~48권까지 4권으로 이를 2책으로 묶어놓았다.)

당나라 이정조(李鼎祚)의 <주역집해>에 대한 평론으로 역대 제가들의 학설을 정리·비평·수정을 거쳐 완성되었으며 여기에는 정약전의 자산역간과 제자 (이강회·이청) 및 아들과 토론한 다산문답이 들어 있다. 다산 역학의 주저술인 <주역사전(周易四箋)>의 서론적 구실을 하는 것들을 포괄하여 편집해 놓은 것으로 다산역리의 입문서로 평가되어야 할 저술이다. 그는 이 글의 말미에서 “한위(漢魏) 이래 많은 학자들의 설이 남아 있으나 세월이 흐를수록 없어지게 마련임을 걱정한 이정조는 그 중에서도 뛰어나 학설들을 채록하여 <주역집해> 10권을 저술 하였으니 후세에 끼친 그의 공적은 지극히 크다.”고 하여 요즈음 학자들도 주역연구를 위해서는 꼭 읽어야 할 책의 하나로 권장한다.

춘추(春秋)

<춘추고징(春秋考徵)> 4권이 있다. 좌씨(左氏)의 책서(策書)는 춘추의 전이 아니요, 그의 경의(經義)의 해석도 한나라 학자들이 저지른 지나친 잘못이다. 체는 오제(五 帝)의 제사이다. 그런데 주례에서 체제를 말하지 않은 까닭은 그들이 오제를 제사 지낸다고 한 것이 바로 체제이기 때문이다. 춘추시대에도 상기(喪期)에는 변함이 없으므로 두예(杜預)의 설은 준수할 필요가 없다고 하였다.

* 춘추고징(1808~1812/4권) : 춘추에 나타난 주대의 예제를 정리한 예서로 1808년 겨울 정학유의 초본과 1812년 겨울 이강회의 재고로 완성되었다.

1936년 김성진(金誠鎭)의 편집과 정인보(鄭寅普)·안재홍(安在鴻) 등의 교정을 거쳐 간행되었다.

예기(禮記)

<상례사전(喪禮四箋)> 50권, <상례외편(喪禮外編)> 12권, (사례가식(四禮家式)> 9권이 있다. 관혼상제 사례 중에서 상례에 치중한 까닭은 천주교와의 상대적 입장에서 유교의 본령을 밝히려는 깊은 뜻이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태뢰(太牢)·소뢰(小牢)·특생(特牲)·특돈(特豚)의 예에서 그의 변두나 궤형의 수에는 일정한 법도가 있다. 군왕(君王)·대부(大夫)·사(士)의 계급에 따라 차등이 있으므로 멋대로 증감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 상례사전(1803~1811/50권) : 상례외편과 함께 사대부의 상례에 대한 저술로 상의광(1803/17권), 상구정(1809/6권), 상복상(1809/6권), 상기별(1811/21권) 4권을 합친 저술.

상례외편(1803~1805/12권) : 예기 단궁편의 취지를 드러내고 고주의 잘못을 수정한 단궁자모 6권, 서건학의 독례통고(讀禮通考)를 읽으며 떠올랐던 생각을 1821년 이인영이 편집한 예고서정 1권, 조선후기 예송의 쟁점이었던 기해방례 (1659)·갑인방례(1674)·경신방례(1800)에 대한 윤휴·송시열·허목의 예론을 비판하고 독창적인 주장을 한 정체전중변(3권), 조전고(1권), 고례영언(1권) 을 합한 책.

사례가식(1808~1817/9권) : 사대부의 4례(관혼상제)를 정리한 것으로 고례에 비해 향연의 사치스러움을 지적한 제례고정(1808/2권), 관례와 혼례에 관한 가례작의(1810/1권), 상례사전의 요약본인 상의절요(1817/6권)를 모은 책.

국조전례고(1818/2권) : 정체전중변과 함께 왕실의 전례(왕조례)를 정리한 책으로 상례외편의 끝에 편입되어 있으며 <여유당전서> 문집에 수록되어 있다.

예의문답(1805/3권) : 1805년 10월 강진읍의 보은산방에서 장남 정학연이 예에 관해 질문한 것에 대한 답변으로 일명 승암문답으로 불린다.

악경(樂經)

<악서고존(樂書孤存)> 3권이 있다. 5성(聲) 6율(律)은 본래 같은 것이 아니다. 6율로써 제악(制樂)하므로 악가의 선천이요, 5성으로써 분조(分調)하므로 악가의 후천이 되기 때문이다. 추연(鄒衍)·여불위(呂不韋)·유안(劉安)등의 취율정성(吹律定聲)의 그릇된 학설을 따지는 한편 삼분손익(三分損益)·취처생자(娶妻生子)의 설이나 괘기 월기(卦氣月氣)·정반변반(正半變半)등의 설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하였다.

* 악서고존(1811~1816/12권) : 진시황의 분서갱유 이후 육경 중 유일하게 원문이 전해지지 않는 악경을 복원한 것으로 상서·주례를 주자료로 하고 춘추좌전·국어를 보조자료로 활용하고 기타 경전의 자료를 종합하여 저술.

라이선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정보 담당 부서

웹페이지
복지문화국 >문화예술과 >문화유산팀
연락처
590-4242

만족도 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시는 페이지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