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정약용 선생의 선조

정약용 선생의 선조

정약용 선생의 선조

나주정씨는 처음 본관을 압해(押海)로 하였으나 영조때 본관을 나주로 바꾸었다. 시조(始祖) 고려 검교대장군 정윤종(丁允宗)으로부터 6세(六世) 공일(公逸)까지 압해도에 거주하였고 7세(七世) 원보(元甫)가 황해도 덕수(德水)로 이거하였다. 시조 이하 6세의 분묘는 압해도에 있었으나 고려말 압해도가 왜구의 침탈로 실토(失土)됨에 따라 실전(失傳)되었다고 한다. 압해도는 본래 군치(郡治)의 섬으로 박씨, 정씨, 주씨, 홍씨 등이 본거지로 하였으나 고려조에 현치(縣治)로 하였다가 현이 없어지고 나주에 소속되었다. 고려말에는 왜구의 침략으로 빼앗겼던 비운의 섬으로 지금의 행정구역은 신안군 압해면이다.

정약용 선생이 1822년 회갑을 맞아 스스로 지은 묘지명(自撰墓誌銘)에 의하면 정약용 선생의 선조들은 8대를 연이어 문과에 급제하여 옥당(玉堂)에 들었다. 처음으로 벼슬한 선조는 홍문관 교리를 지낸 자급(子伋-11세)부터 부제학을 지낸 수강(壽崗-12世), 병조판서를 지낸 옥형(玉亨-13世), 좌찬성을 지낸 응두(應斗-14世), 대사헌을 지낸 윤복(胤福 -15세), 관찰사를 지낸 호선(好善-16세), 교리를 지낸 언벽(彦璧-17세), 병조참의를 지낸 시윤(時潤-18世)이 모두 당대의 선비들이 선망하던 옥당에 들었다.

옥당은 궁중의 서적을 관리하고 문서를 처리하며 임금의 자문에 응하던 홍문관의 별칭으로 당대에 글 잘하던 선비들이 임명되었으며, 임금에게 경론(經論)을 강연하던 관직도 겸하였다. 역대 문과급제자들의 명부인 <국조문과방문(國朝文科榜文)>에도 옥당에 임명된 급제자들의 이름 위에는 그 사실이 따로 표시될 정도로 옥당에 드는 것을 개인은 물론 가문의 영광으로 알았다. 하지만 병조참의를 역임했던 정약용 선생의 5대조 丁時潤(1646~1713)이 만년에 마현(馬峴)으로 이주한 이후 고조· 증조·조부의 3대 에서는 벼슬길에 오르지 못하였다. 숙종 이후 극심해진 당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권력을 잃은 남인이 겪는 당연한 일이었다. 아버지(載遠) 때에 와서야 정조(正祖)의 즉위로 남인계에 벼슬길이 트이자 과거시험을 거치지 않고 선조의 공훈이나 특별한 배려로 임명되던 제도인 음사(蔭仕)로 진주목사까지 역임했다.

라이선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정보 담당 부서

웹페이지
복지문화국 >문화예술과 >문화유산팀
연락처
590-4242

만족도 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시는 페이지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